본문 바로가기

헤라 백스테이지에서 찾아본 F/W시즌 메이크업 키워드!

PRESS RELEASES 2016-03-28
하기 내용 참조

㈜아모레퍼시픽 브랜드 헤라가 공식 후원하는 ‘2016 F/W 헤라 서울패션위크(HERA Seoul Fashion week)’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시즌부터 서울패션위크를 공식 후원하며 이번에도 역시 전 세계 이목을 집중시킨 이번 ‘2016 F/W 헤라 서울패션위크’는 3월 21일 전야제인 ‘헤라 x 니콜라스 컬크우드’ 컬렉션 론칭 행사를 시작으로 26일까지 6일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됐다.

금번 서울패션위크에서 헤라는 65개 브랜드 디자이너들의 백스테이지 메이크업을 총괄해 F/W 시즌을 이끌어 갈 뷰티트렌드를앞서 선보였다. 2016 헤라가 제안하는 F/W 메이크업 키워드는 피부 본연의 빛을 살린‘투명 동안’. 결점 없이 완벽한 스트로빙베이스 메이크업과 레드&버건디립컬러가 포인트이다.
헤라 서울패션위크에서 보여진 스트로빙베이스는 광을 심하게 내는 것이 아닌, 피부 본연의 빛을 살려 한국인 특유의 노란 피부 톤을 균일하게 커버할 수 있는 밑바탕 역할을 한다. 이렇게 베이스를 연출하면 결점 없이 매끈한 갓 구운 도자기 같은 피부를 표현하기 좋은 최적의 상태가 된다. 립 트렌드로는 단연 거의 모든 쇼를 점령한 버건디 컬러를 눈 여겨 볼 것. 단,이번 시즌에는 그라데이션 없이 매트한 질감의 버건디 컬러를 입술 가득 채워 바르는 것이 포인트다. 매끈한 피부와 과감한 립을 시도하면서, 아이와 치크는 컬러감은 최대한 배제하고 음영만을 살렸다. 마무리로 본연의 눈썹의 결을 살려주면 2016 F/W 시즌을 완벽하게 겨냥한 메이크업이 완성된다.

헤라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진수 차장은 “이번 2016 F/W 헤라 서울패션위크 메이크업은 가벼우면서 파우더리한 피부 표현이 두드러졌다. 특히 푸시버튼, 노케컬렉션에서는 맑고 투명한 피부에 버건디립을 과감하게 채워 발라 강렬하면서도 여성미넘치는 룩을 엿볼 수 있었다.”고 말하며 “발전을 거듭하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한국 디자이너의 쇼와 더불어 메이크업 역시 서울 여자의 아름다움을 다양하게 표현할 수 있어 너무나 즐거웠고 뜻 깊은 작업이었다.고 덧붙였다.

헤라는 이번 2016 F/W 헤라 서울패션위크를 통해 65여명 디자이너의 개성을 표현하면서도 한국 여성의 아름다움을 가장 잘 살리는 메이크업을 선보여 찬사를 받았다. 한류에 대한 전세계인들의 관심이 높아진 상태에서 개막한 이번 ‘헤라 서울패션위크’는 K-BEAUTY를 대표하는 헤라와 K-FASHION을 이끄는 서울패션위크와의 만남으로 앞으로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